왜 한국남자들은 오빠라는 말을 좋아할까? - Why do Korean men like the word 오빠?

18 minute read

한국어 기사

내가 외국인으로써 내가 알고 싶은 건데, 도대체 한국인 남성들에게 ‘오빠’라는 단어는 어떤 힘을 갖는 거야?

아주 오래 전 내가 한국 사람들과 자주 놀긴 했지만 문화에 대한 이해가 높지 않았을 때 친구들이랑 ‘오빠’라는 단어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어. 내가 가장 혼란스러웠던 건 “왜 한국 여자애들은 남자친구를 ‘오빠’라고 이 질문은 순전 ‘오빠’가 ‘나이가 많은 형제’로 잘못 번역되기 때문에 생긴 질문이야 더 정확한 번역은 ‘나보다 나이가 많은 친한 남성’이겠지 ‘오빠’의 사전 상 정의가 ‘나이가 많은 형제’로 되어 있기 때문에 나는 한국 여자들이 자기 남자친구를 ‘나보다 나이가 많은 형제’로 부른다고 착각했어 이건 한국 사전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는 직역의 문제에서 오는 혼란이라고 생각해. 그러니까 한국 여성들이 자기 남자친구나 남성인 친구들을 ‘나이 많은 형제’로 부른다 것보다 나이가 많은 형제를 ‘나보다 나이가 많은 친한 남성’이라고 부르는 것 같아 직역이 좀 이상한데 이건 다른 영상에서 다시 얘기하도록 할게.

근데 내가 ‘오빠’라는 단어의 직역이 사실 어떤 의미인지에 대해서 한국인 친구랑 얘기하는데 친구한테 좀 충격적인 말을 들었어 얘는 자기 여자친구가 자기를 오빠라고 부르는게 엄청 좋다는 거야 나는 좀 다르게 생각했는데 다른 한국인 친구들도 걔랑 비슷한 말을 많이 하더라고.

뭐 내가 그동안 메마른 연애를 해서인지는 몰라도 나는 여자친구가 ‘허니’, ‘베이비’하는 애칭 같은 걸로 불러도 딱히 특별한 감정이 들진 않았어 내가 한국인 친구들한테 들은 바로는 한국 남자들이 ‘오빠’로 불리는 건 미국인들이 ‘허니’나 ‘베이비’로 불리는 것보다 더 달콤한 느낌인 것 같아 사실 나는, ‘허니’나 ‘베이비’로 불리는게 특별하다고 느껴본 적이 없어 왜냐하면 그런 일반적인 애칭으로 다른 남자들도 불렀을 거 아니야 나는 오히려 서로 서로만을 위해 부르는 애칭들 더 특별하다고 느꼈어 왜냐하면 그런 애칭에는 우리 둘만 알 수 있는 이야기가 애칭에 들어가있으니까. 난 전 여친을 ‘바바’라고 불렀는데, 이건 일본어로 나이 많은 여성을 좀 안 좋게 부르는 말이야 걔는 일본인이였고 나보다 몇 살 많았거든 걔는 반대로 나늘 ‘지지’라고 불렀어, 이건 일본어로 나이 많은 남성을 부르는 좀 안 좋은 말이야 이 단어들이 안 좋은 의미를 갖고 있긴 하지만 나는 이 애칭이 ‘베이비’나 ‘허니’보다 훨씬 특별하게 느껴졌어 왜냐하면 수많은 사람들이 애칭으로 쓰는 단어는 아니니까 오로지 우리만 쓰는 애칭인거지. 특별한거야, 이건 다른 얘기로 이어지는데 ‘오빠’란 단어는 어떻게 그렇게 많이 사용되는데도 특별한거야?

말했다시피 영어로는 ‘허니’나 베이비’ 같은 애칭이 커플들 사이에 많이 쓰여 그리고 내 경우에는 여친이 나를 그렇게 불러도 그다지 특별하게 느껴지 않지 하지만 ‘오빠’란 단어는 커플들 사이에서만 쓰이는 애칭도 아니야 그냥 나이가 더 많은 친한 남자에게 여자가 쓰는 말이지 나는 이게 그 단어를 영어 ‘허니’나 ‘베이비’보다도 덜 특별하게 만든다고 생각해 한국인들이 하는 행동을 얕잡아 보려고 하는 말이 아니야 이건 정말 그저 내가 이해하지 못하는 흥미로운 문화일 뿐이야 이 현상은 정말 흥미로워 왜냐하면 난 진심으로 대부분 ‘오빠’란 단어가 한국인 남성들에게 미국인들이 듣는 ‘허니’나 ‘베이비’라는 단어보다 더 달콤하게 느끼는 것 같거든 두 문화의 이런 차이는 어떻게 생긴걸까?

이쯤에서 난 모두를 ‘오빠’나 ‘언니’라고 부르는 걸 좋아해 내가 ‘오빠’라는 단어를 비난하는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아 난 모두를 자기 자매나 형제를 부를 때 쓰는 단어로 부르는게 그 문화에 대해 설명해준다고 생각해. 그리고 내가 또 궁금한건 ‘오빠’라는 단어를 유혹할 때도 쓸 수 있는거야? 대부분의 한국 연애는 한사람이, 보통은 남자 쪽이 다른 사람, 대개는 여자에게, 여자친구나 남자친구가 되어달라고 고백을 하는 걸로 시작되잖아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두 이성이 커플이 아니다가 커플이 되는 한 순간이 있기 때문에 누군가를 ‘오빠’로 부르기 시작하는 순간이 굉장히 뚜렷하다고 생각해 특히 한국에서는 많은 경우 연인들은 소개팅으로 만나고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게 아니니까 아예 연인이 될 수도 있다는 전제 조건 하에 만나는 거지 그리고 연인이 되면 그때부터 이 남잘 ‘오빠’라고 부르는거야 그럼 두 친구가 점점 가까워져서 연인이 된 경우에는?

예를 들어 남녀가 대학 동아리에서 만나거나 한 공간에서 같이 일하거나 같은 친구들을 통해 만나서 둘이 점점 가까워지다 연인으로 발전하는 경우 음, 그러면 점점 가까워지면서 여자가 남자를 ‘오빠’라고 부르기 시작하겠지 자, 뭐 동아리에 다른 남자들도 ‘오빠’라고 부르긴 하겠지 그러니까 이 애칭으로 자기가 상대방에게 관심이 있다는 표시를 낼 수는 없을 거야 근데 내가 궁금한건, 관심을 나타낼 때 ‘오빠’를 부는 특별한 방법이 있냐는거야 목소리 톤이 다른가? 아니면 행동을 좀 다르게 하나? 애교라는 개념은 나한테 별로고, 굉장히 이상하지만 그걸로 다른 남자를 ‘오빠’라고 부를 때와 그렇지 않을 때를 구분할 수도 있을까

나는 이 모든게 흥미로워 왜냐하면 ‘오빠’라는 단어가 영어권에서 ‘허니’나 ‘베이비’가 사용되는 것보다 훨씬 자주 사용되는데도 한국 남자들에게 미국 남자들이 애칭으로 불리는 것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거든 그리고 또 나는 어떻게 여자들이 한 단어로 자기 친구들과 남자친구를 부르면서도 그 의미를 다르게 할 수 있는지도 궁금해 나한테 굉장히 흥미로운 주제였는데, 너희들에게도 그랬길 바라 그리고 그렇다고 생각하면, 꼭 친구들이랑 이 생각들에 대해서 대화를 나눠보길 바라 SNS나 다른 사람들과 교류하는 장소에서 말이야 왜냐하면 이 세상을 더 흥미롭게 만드는 건 우리의 몫이니까

오늘도 개쩌는 하루 보내!

English Article

This 왜국인 wants to know, what is the power of the word 오빠 to Korean men?

A very long time ago when I was first reguarly hanging out with Korean people, but I still didn’t quite understand the nuances of the culture, I was talking to my Korean friend about the word 오빠.

Initially the confusion I had was, “Why do Korean girls call their boyfriends ‘older brother’” This confusion is purely due to the fact that 오빠 is basically mistranslated as ‘older brother’ when a more accurate translation would be ‘older male I am friendly with’ and because the translation in dictionaries for the word 오빠 is ‘older brother’ what I was mistakenly thinking was that Korean woman call their boyfriends ‘older brother’ which I think is a confusion from this weird direct translation you can still find in most Korean-English dicitionaries. So I think it’s less the case that Korean women call their boyfriends and male friends ‘brother’, and I think it’s more like Korean women call their older brothers ‘older male I am friendly with’ … the direct translation is a little screwed up here, and I’ll probably talk about that more in anther video [[The definition of the word 오빠 is wrong]] .

But while I was having this discussion about what the mistranslation of the word 오빠 really means with my Korean friend, he ended up telling me something that really shocked me a bit. He told me he really loves being called 오빠 by his girlfriend, which seemed quite different to me, and his sentiment has been echoed to me by my other male Korean friends I have met.

Now maybe I’ve only been in cold heartless relationships or something, but whenever a girlfriend has called me by a standard pet name like ‘honey’ or ‘baby’ or something like that, it never felt /that/ special to me. I genuinely think, from what I’ve heard from my handful of Korean male friends that the word 오빠 in general, feels a lot sweeter to Korean men than the words ‘honey’ or ‘baby’ do to Americans.

In fact to me, the words ‘honey’ and ‘baby’ always felt a little not special because those are general terms that my girlfriends have used with many other men in their lives. What always felt /more/ special to me were our own names we’d call each other because they were kind of like [[inside jokes]] between only us. I used to call an ex-girlfriend of mine ba-ba which is kind of a bad word for old lady in Japanese because she was Japanese and a coulpe of years older than me, and in return she started calling me ji-ji which is the Japanese bad word for old man. Despite the fac that these words have bad meanings, this felt much more special to me than ‘baby’ or ‘honey’ because they weren’t the terms of endearment millions of other people were calling each other, they were /our/ terms of endearment /only/ we call each other. They were special. Which brings me to my next point.

How can the word 오빠 feel special when it gets used so very often? As I said, in English the words ‘honey’ and ‘baby’ get used so often between couples that they don’t feel particularly special to me when a girlfriend has called me them, but the word 오빠 isn’t just used between couples, it’s used with /every man that is a few years older than a woman that she is friendly with/. To me that would seem to make the word even less unique than the words ‘honey’ and ‘baby’ in English, and when I say this, I’m not trying diminish the way Korean people do things, this is a genuinely interesting cultural difference that is really hard for me to understand.

This is a really interesting phenomena because I genuinely think that most of the time, the word 오빠 feels sweeter to a Korean man than the word ‘honey’ or ‘babe’ does to an American man /despite/ the fact that the word gets used so much more often with so many more people. How did that come about in our two cultures?

I also should say, I kind of like the idea of calling everyone ‘brother’ and ‘sister’. I know it might sound like I’m ragging on the idea of the word 오빠, but honestly I’m really not. I think it says something about a culture when you call everyone the same word you would use for your brother and sister.

And another thing I’m curious about, could the word 오빠 be used in the seduction process? I know that often Korean relationships start with one person, I’m guessing usually the man, asking the other person, usually the woman, to be his girlfriend or boyfriend, and because this is the case, because there is one defining moment when a man and woman go from being not a couple to a couple, it’s very straight-forward to start calling the man 오빠, especially because I think many Korean relationships come out of 소겟팅 so it’s not like people go from being friends to a couple, it’s more like they met with the idea that /maybe/ they’ll become a couple, and once they do, time to start calling this dude 오빠, but what about when two friends more gradually become a couple?

I imagine the scenario where there is a man and woman in a University club, or who work together in some capacity, or who share some other similar friend group, and you have the man and the woman gradually get closer and closer until they become a couple. Well, in the gradualness of them getting closer together, the woman, I believe, would start calling the man 오빠. Now, I’m guessing she would be calling other men in their club or friend group 오빠 as well, thus she wouldn’t be able to use it as a signal to the man she liked that she was interested, but what I’m curious about is if there is a /certain way/ she could use the word 오빠 to signal her interest.

Maybe through her tone? Maybe through her mannerisms? The idea of 에교 is truthfully strange and off-putting to me, but maybe it could be used to differentiate between the 오빠s and the /오빠s/ :) <3

All in all these things are interesting to me because despite the fact that the word 오빠 is used more than the words ‘honey’ and ‘baby’ in English, I feel like it has a bigger impact on Korean men than those other pet names have on Ameircan men, and I’m also curious about how woman can use one word to address their male friends /and/ their boyfriends, but somehow modify the meaning and feel of the word.

These questions are interesting to me, and I hope they are interesting to you, and if you think they are, please remember to talk about these ideas with your friends, on social media and anywhere else that you interact with people because it’s our job to make this world a more interesting place.

HAVE A SUPER MOST AWESOME DAY!

Translation

This 외국인 wants to know, what is the power of the word 오빠 to Korean men?
내가 외국인으로써 내가 알고 싶은 건데, 도대체 한국인 남성들에게 ‘오빠’라는 단어는 어떤 힘을 갖는 거야?

A very long time ago when I was first reguarly hanging out with Korean people, 아주 오래 전 내가 한국 사람들과 자주 놀긴 했지만

but I still didn’t quite understand the nuances of the culture, 문화에 대한 이해가 높지 않았을 때

I was talking to my Korean friend about the word 오빠. 친구들이랑 ‘오빠’라는 단어에 대해 얘기한 적이 있어

Initially the confusion I had was, 내가 가장 혼란스러웠던 건

“Why do Korean girls call their boyfriends ‘older brother’” “왜 한국 여자애들은 남자친구를 ‘오빠’라고 부르는거야?”

This confusion is purely due to the fact that 오빠 is basically mistranslated as ‘older brother’ 이 질문은 순전 ‘오빠’가 ‘나이가 많은 형제’로 잘못 번역되기 때문에 생긴 질문이야

when a more accurate translation would be ‘older male I am friendly with’ 더 정확한 번역은 ‘나보다 나이가 많은 친한 남성’이겠지

and because the translation in dictionaries for the word 오빠 is ‘older brother’ ‘오빠’의 사전 상 정의가 ‘나이가 많은 형제’로 되어 있기 때문에

what I was mistakenly thinking was that Korean woman call their boyfriends ‘older brother’ 나는 한국 여자들이 자기 남자친구를 ‘나보다 나이가 많은 형제’로 부른다고 착각했어

which I think is a confusion from this weird direct translation you can still find in most Korean-English dicitionaries. 이건 한국 사전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는 직역의 문제에서 오는 혼란이라고 생각해

So I think it’s less the case that Korean women call their boyfriends and male friends ‘brother’, 그러니까 한국 여성들이 자기 남자친구나 남성인 친구들을 ‘나이 많은 형제’로 부른다 것보다

and I think it’s more like Korean women call their older brothers ‘older male I am friendly with’ … 나이가 많은 형제를 ‘나보다 나이가 많은 친한 남성’이라고 부르는 것 같아

the direct translation is a little screwed up here, 직역이 좀 이상한데

and I’ll probably talk about that more in anther video 이건 다른 영상에서 다시 얘기하도록 할게

But while I was having this discussion about what the mistranslation of the word 오빠 really means with my Korean friend, 근데 내가 ‘오빠’라는 단어의 직역이 사실 어떤 의미인지에 대해서 한국인 친구랑 얘기하는데

he ended up telling me something that really shocked me a bit. 친구한테 좀 충격적인 말을 들었어

He told me he really loves being called 오빠 by his girlfriend, 얘는 자기 여자친구가 자기를 오빠라고 부르는게 엄청 좋다는 거야

which seemed quite different to me, 나는 좀 다르게 생각했는데

and his sentiment has been echoed to me by my other male Korean friends I have met. 다른 한국인 친구들도 걔랑 비슷한 말을 많이 하더라고

Now maybe I’ve only been in cold heartless relationships or something, 뭐 내가 그동안 메마른 연애를 해서인지는 몰라도

but whenever a girlfriend has called me by a standard pet name like ‘honey’ or ‘baby’ or something like that, 나는 여자친구가 ‘허니’, ‘베이비’하는 애칭 같은 걸로 불러도

it never felt /that/ special to me.
딱히 특별한 감정이 들진 않았어

I genuinely think, from what I’ve heard from my handful of Korean male friends is that the word 오빠 in general, 내가 한국인 친구들한테 들은 바로는 한국 남자들이 ‘오빠’로 불리는 건

feels a lot sweeter to Korean men than the words ‘honey’ or ‘baby’ do to Americans. 미국인들이 ‘허니’나 ‘베이비’로 불리는 것보다 더 달콤한 느낌인 것 같아

In fact to me, the words ‘honey’ and ‘baby’ always felt a little not special because 사실 나는, ‘허니’나 ‘베이비’로 불리는게 특별하다고 느껴본 적이 없어 왜냐하면

those are general terms that my girlfriends have used with many other men in their lives.
그런 일반적인 애칭으로 다른 남자들도 불렀을 거 아니야

What always felt /more/ special to me were our own names we’d call each other because 나는 오히려 서로 서로만을 위해 부르는 애칭들 더 특별하다고 느꼈어

they were kind of like inside jokes between only us.
왜냐하면 그런 애칭에는 우리 둘만 알 수 있는 이야기가 애칭에 들어가있으니까

I used to call an ex-girlfriend of mine ‘ba-ba’ which is kind of a bad word for old lady in Japanese because 난 전 여친을 ‘바바’라고 불렀는데, 이건 일본어로 나이 많은 여성을 좀 안 좋게 부르는 말이야

she was Japanese and a coulpe of years older than me, 걔는 일본인이였고 나보다 몇 살 많았거든

and in return she started calling me ‘ji-ji’ which is the Japanese bad word for old man.
걔는 반대로 나늘 ‘지지’라고 불렀어, 이건 일본어로 나이 많은 남성을 부르는 좀 안 좋은 말이야

Despite these words having bad meanings, 이 단어들이 안 좋은 의미를 갖고 있긴 하지만

they felt much more special to me than ‘baby’ or ‘honey’ because 나는 이 애칭이 ‘베이비’나 ‘허니’보다 훨씬 특별하게 느껴졌어 왜냐하면

they weren’t the terms of endearment millions of other people were calling each other, 수많은 사람들이 애칭으로 쓰는 단어는 아니니까

they were /our/ terms of endearment /only/ we call each other.
오로지 우리만 쓰는 애칭인거지

They were special, which brings me to my next point. 특별한거야, 이건 다른 얘기로 이어지는데

How can the word 오빠 feel special when it gets used so very often?
‘오빠’란 단어는 어떻게 그렇게 많이 사용되는데도 특별한거야?

As I said, in English the words ‘honey’ and ‘baby’ get used so often between couples that 말했다시피 영어로는 ‘허니’나 베이비’ 같은 애칭이 커플들 사이에 많이 쓰여

they don’t feel particularly special to me when a girlfriend has called me them, 그리고 내 경우에는 여친이 나를 그렇게 불러도 그다지 특별하게 느껴지 않지

but the word 오빠 isn’t just used between couples, 하지만 ‘오빠’란 단어는 커플들 사이에서만 쓰이는 애칭도 아니야

it’s used with /every man that is a few years older than a woman that she is friendly with/.
그냥 나이가 더 많은 친한 남자에게 여자가 쓰는 말이지

To me that would seem to make the word even less unique than the words ‘honey’ and ‘baby’ in English, 나는 이게 그 단어를 영어 ‘허니’나 ‘베이비’보다도 덜 특별하게 만든다고 생각해

and when I say this, I’m not trying diminish the way Korean people do things, 한국인들이 하는 행동을 얕잡아 보려고 하는 말이 아니야

this is a genuinely an interesting cultural difference that is really hard for me to understand. 이건 정말 그저 내가 이해하지 못하는 흥미로운 문화일 뿐이야

This is a really interesting phenomena because I genuinely think that most of the time, 이 현상은 정말 흥미로워 왜냐하면 난 진심으로 대부분

the word 오빠 feels sweeter to a Korean man than the word ‘honey’ or ‘babe’ does to an American man ‘오빠’란 단어가 한국인 남성들에게 미국인들이 듣는 ‘허니’나 ‘베이비’라는 단어보다 더 달콤하게 느끼는 것 같거든

/despite/ the fact that the word gets used so much more often with so many more people.
엄청 많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이 단어를 쓰는데도 말이지

How did that come about in our two cultures? 두 문화의 이런 차이는 어떻게 생긴걸까?

I also should say, I kind of like the idea of calling everyone ‘brother’ and ‘sister’.
이쯤에서 난 모두를 ‘오빠’나 ‘언니’라고 부르는 걸 좋아해

I know it might sound like I’m ragging on the idea of the word 오빠, but honestly I’m really not.
내가 ‘오빠’라는 단어를 비난하는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아

I think it says something about a culture when you call everyone the same word you would use for your brother and sister. 난 모두를 자기 자매나 형제를 부를 때 쓰는 단어로 부르는게 그 문화에 대해 설명해준다고 생각해

And another thing I’m curious about, 그리고 내가 또 궁금한건

could the word 오빠 be used in the seduction process? ‘오빠’라는 단어를 유혹할 때도 쓸 수 있는거야?

I know that often Korean relationships start with one person, I’m guessing usually the man, 대부분의 한국 연애는 한사람이, 보통은 남자 쪽이

asking the other person, usually the woman, to be his girlfriend or boyfriend, 다른 사람, 대개는 여자에게, 여자친구나 남자친구가 되어달라고 고백을 하는 걸로 시작되잖아

and because this is the case, because there is one defining moment when a man and woman go from being not a couple to a couple,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두 이성이 커플이 아니다가 커플이 되는 한 순간이 있기 때문에

it’s very straight-forward to start calling the man 오빠, 누군가를 ‘오빠’로 부르기 시작하는 순간이 굉장히 뚜렷하다고 생각해

especially because I think many Korean relationships come out of 소개팅 so 특히 한국에서는 많은 경우 연인들은 소개팅으로 만나고

it’s not like people go from being friends to a couple,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게 아니니까

it’s more like they met with the idea that /maybe/ they’ll become a couple, and once they do, 아예 연인이 될 수도 있다는 전제 조건 하에 만나는 거지 그리고 연인이 되면

time to start calling this dude 오빠, 그때부터 이 남잘 ‘오빠’라고 부르는거야

but what about when two friends more gradually become a couple? 그럼 두 친구가 점점 가까워져서 연인이 된 경우에는?

I imagine the scenario where there is a man and woman in a University club, 예를 들어 남녀가 대학 동아리에서 만나거나

or who work together in some capacity, 한 공간에서 같이 일하거나

or who share some other similar friend group, 같은 친구들을 통해 만나서

and you have the man and the woman gradually get closer and closer until they become a couple.
둘이 점점 가까워지다 연인으로 발전하는 경우

Well, in the gradualness of them getting closer together, the woman, I believe, 음, 그러면 점점 가까워지면서 여자가

would start calling the man 오빠.
남자를 ‘오빠’라고 부르기 시작하겠지

Now, I’m guessing she would be calling other men in their club or friend group 오빠 as well, 자, 뭐 동아리에 다른 남자들도 ‘오빠’라고 부르긴 하겠지

thus she wouldn’t be able to use it as a signal to the man she liked that she was interested, 그러니까 이 애칭으로 자기가 상대방에게 관심이 있다는 표시를 낼 수는 없을 거야

but what I’m curious about is if there is a /certain way/ she could use the word 오빠 to signal her interest. 근데 내가 궁금한건, 관심을 나타낼 때 ‘오빠’를 부는 특별한 방법이 있냐는거야

Maybe through her tone?
목소리 톤이 다른가?

Maybe through her mannerisms?
아니면 행동을 좀 다르게 하나?

The idea of 애교 is truthfully strange and off-putting to me, 애교라는 개념은 나한테 별로고, 굉장히 이상하지만

but maybe it could be used to differentiate between the 오빠s and the /오빠s/ :) <3 그걸로 다른 남자를 ‘오빠’라고 부를 때와 그렇지 않을 때를 구분할 수도 있을까

All in all these things are interesting to me because 나는 이 모든게 흥미로워 왜냐하면

despite the fact that the word 오빠 is used more than the words ‘honey’ and ‘baby’ in English, ‘오빠’라는 단어가 영어권에서 ‘허니’나 ‘베이비’가 사용되는 것보다 훨씬 자주 사용되는데도

I feel like it has a bigger impact on Korean men than those other pet names have on Ameircan men, 한국 남자들에게 미국 남자들이 애칭으로 불리는 것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거든

and I’m also curious about how woman can use one word to address their male friends /and/ their boyfriends, 그리고 또 나는 어떻게 여자들이 한 단어로 자기 친구들과 남자친구를 부르면서도

but somehow modify the meaning and feel of the word. 그 의미를 다르게 할 수 있는지도 궁금해

These questions are interesting to me, and I hope they are interesting to you, 나한테 굉장히 흥미로운 주제였는데, 너희들에게도 그랬길 바라

and if you think they are, please remember to talk about these ideas with your friends, 그리고 그렇다고 생각하면, 꼭 친구들이랑 이 생각들에 대해서 대화를 나눠보길 바라

on social media and anywhere else that you interact with people because SNS나 다른 사람들과 교류하는 장소에서 말이야 왜냐하면

it’s our job to make this world a more interesting place. 이 세상을 더 흥미롭게 만드는 건 우리의 몫이니까

HAVE A SUPER MOST AWESOME DAY! 오늘도 개쩌는 하루 보내!